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건강뉴스

건강뉴스

미디어에 소개된 건강관련 뉴스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싱거운 게 몸에 좋다'?…지나친 저염식 주의해야
작성자 닥터비건 (ip:)
  • 작성일 2015-04-16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43
  • 평점 0점

'싱거운 게 몸에 좋다'?…지나친 저염식 주의해야

입력 : 2015.04.11 17:49|수정 : 2015.04.11 20:38


<앵커>

싱겁게 먹는 게 건강 식사법으로 오랫동안 권장돼왔는데요, 지나친 저염식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습니다. 갑상선 암이나 당뇨병 환자 등 특정 질환을 앓는 환자들은 너무 싱겁게 먹으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점심시간, 신장암 환자의 식사입니다.

소금이나 간장이 거의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암 환자 대부분이 이렇게 저염식으로 식단을 관리합니다.

[장암 환자/1년 전 수술 : 싱거운 게 제 몸에 좋다고 인식돼서 간이 많이 된 음식은 피하고, 절인 음식도 피합니다.]

짜게 먹으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게 여러 연구에서 확인됐지만, 그렇다고 싱겁게 먹을수록 건강에 좋은 것도 아닙니다.

미국 워싱턴 대학의 연구결과를 보면 짜게 먹을수록 이렇게 심장병 사망률이 높아졌습니다.

이건 우리 상식과 일치하는데 반대의 경우, 그러니까 지나치게 싱겁게 먹은 사람도 심장병 사망률이 증가했습니다.

혈액 속 소금 농도가 옅어지면 신진대사를 담당하는 호르몬들의 균형이 깨지고 총 콜레스테롤 농도는 2.5%, 중성지방은 7%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또 지나친 저염식이 혈당을 낮춰주는 인슐린 호르몬을 방해해서 당뇨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갑상선암 환자를 추적 조사했더니 지나치게 싱겁게 먹은 환자의 14%는 체내 전해질 균형이 깨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희철/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가뜩이나 갑상선 호르몬 수치도 낮아져 있고 거기다가 소금도 안 먹고, 호르몬 수치가 낮으니까 나는 피곤하고 힘들고 아주 힘이 빠지고.]

갑상선암이나 당뇨병, 신장병 환자들은 지나치게 싱겁게 먹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들이 잇따라 발표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이용한, 영상편집 : 김형석)  

출처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924411&plink=ORI&cooper=NAVER
첨부파일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